전석복지재단


클릭하시면
전석복지재단
페이스북
이동됩니다.
 

 
작성일 : 11-07-27 09:44
[news]일터에 4050 女風..엄마 고용률이 자녀 추월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5,566  
여성을 대상으로 열린 일자리박람회에서 주민들이 취업상담을 받고 있는 모습(자료사진)
여성을 대상으로 열린 일자리박람회에서 주민들이 취업상담을 받고 있는 모습(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정준영 기자 = 고용시장에 4050 여성의 바람이 거세다.   50대 여성은 처음으로 20대 남녀 고용률을 동시에 추월 어머니가 일하는 비율이 청년 자녀를 앞서는 기현상을 연출했다.   40대 여성 고용률은 거의 30년 만에 최고 수준으로 올랐다.  

 

19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2분기 50대 여성 고용률은 59.3%로 1992년 3분기(60.1%) 이후 최고였다. 50대 여성 10명 중 6명이 일자리를 가졌다는 얘기다.  

 

이는 같은 시기 20대 남성(58.5%) 여성(59.2%)은 물론 20대 전체 고용률(58.9%)보다 높은 것이다. 20대 남성 고용률을 앞지른 것은 해당 통계를 집계한 1980년 이래 20대 전체 고용률을 웃돈 것은 1983년 3분기 이래 처음이다.  

 

2분기 기준으로 50대 여성 고용률은 2000년 53.9% 이후 2006년까지 52.9~55.2%에 머물다가 2007년 56.0% 2008년 57.5%로 올랐다.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 56.8%로 잠시 떨어졌지만 2010년 58.3%에 이어 올해 59.3%로 뛰어올랐다.  

 

반면 20대 전체 고용률은 2000년 60.2%(이하 남성 66.3%) 이후 2007년까지 60.1~61.8%(60.7~65.7%)에서 등락하다가 2008~2011년 59.6%(59.6%) 59.2%(59.7%) 59.1%(59.0%) 58.9%(58.5%)로 4년째 내리막을 걸었다.

 

20대 성별로는 남성 고용률 하락이 두드러진 반면 여성은 60% 선까지 오르면서 최근 남녀 간 역전이 이뤄졌다.  

 

20대 자녀를 많이 둔 50대 어머니의 고용률이 아들딸보다 높아진 것은 20대 남성 고용률이 대학 진학률 상승 등에 따라 하락한 반면 일하는 어머니의 비율은 교육비나 노후자금 부담 등으로 상대적으로 높아진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이에 따라 50대 여성 취업자는 2분기 209만3천명으로 처음 200만명을 넘어서면서 10년 전인 2001년 2분기(121만7천명)보다 72%나 늘어났다.

 

전체 여성 취업자 중에 50대가 차지하는 비중은 2001년 2분기 13.30%에서 올해는 20.29%로 처음 20%를 넘었다.  

 

아울러 40대 여성도 고용시장에서 약진했다. 2분기 고용률은 65.9%로 1983년 3분기(66.4%) 이후 가장 높았다. 1980년대 초만 해도 농림어업 비중이 컸다는 점을 감안하면 산업구조가 고도화된 이후 최고 수준이다.  

 

 

<저작권자(c)연합뉴스.